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파리지앵’ 부폰의 열정, “모든 에너지 가져오겠다”

  • 渔人码头app手机版
  • 2019-10-14
  • 241人已阅读
简介(베스트일레븐)유벤투스의레전드였던잔루이지부폰이예상대로파리생제르맹유니폼을입었다.파리생제르맹은SNS를통해양복점안의부폰이‘파리지앵’으로변신
(베스트 일레븐)유벤투스의 레전드였던 잔루이지 부폰이 예상대로 파리 생제르맹 유니폼을 입었다. 파리 생제르맹은 SNS를 통해 양복점 안의 부폰이 ‘파리지앵’으로 변신하는 과정을 공개했다.부폰은 전설다운 파리 생제르맹 입성 각오도 밝혔다. 축구 선수로서 나이는 백전노장일지 몰라도, 부폰이 축구와 클럽을 대하는 자세는 여전히 혈기왕성한 20대나 마찬가지다.부폰은 “파리 생제르맹에 입단한 것은 큰 영광이다”라면서 “내 커리어에서 처음으로 이탈리아를 떠났다. 야심찬 (파리의) 프로젝트만이 나에게 이러한 결정을 내릴 수 있게 했다. 파리 생제르맹과 구단주가 보내준 신뢰에 고맙다. 파리는 지난 몇 년 간 성장한 팀이며, 사람들의 마음에 들어왔다”라고 파리 생제르맹이기 때문에 자신이 이탈리아를 떠나 이적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부폰은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쏟겠다는 이야기도 남겼다. “나의 모든 에너지를 가져올 것이다. 경험과 승리를 향한 목마름. 새로운 클럽이 설정한 목표의 성취를 돕기 위해서다. 팀원과 팬들과 함께 파리의 경기장 뿐 아니라, 전 세계 사람들에게도 큰 감동을 주고 싶다. 파리 생제르맹은 파리처럼 멋진 도시를 대표할 거다.” 전설적 골키퍼 부폰을 얻게 된 파리 생제르맹은 ‘야심찬 프로젝트’를 이어가며 유럽 정상을 꿈꾸고 있다. 이제 한창 이적 시장이 진행 중이라 새 시즌을 앞둔 최종 스쿼드가 어떻게 갖춰질지는 아직 윤곽이 명확하지 않지만, ‘마지막 불꽃’을 태우겠다는 부폰의 도착은 이미 거대한 의미를 지닌다. 현 선수단과 향후 파리에 합류할 선수들 모두는 노장 부폰으로부터 돈 주고 살 수 없는 값진 경험을 전수받을 수 있다. 글=조남기 기자(jonamu@soccerbest11.co.kr)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 일레븐.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기사제공 베스트일레븐

文章评论

Top